광고
가축분뇨법 시행 앞두고 유기동물보호소에도 불똥 튀나..

가축분뇨법 시행 앞두고 유기동물보호소에도 불똥 튀나..

가축분뇨법 시행이 한 달 남짓 남겨놓은 상황에서 동물보호단체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3월 22일에 시행될 가축분뇨법은 가축분뇨가 환경오염의 문제를 발생하고 있는 상황에서 적법한 가축분뇨처리시설을 갖추지 못한 축사는 무허가로 규정하여 사용중지및 폐쇄 등의 행정처분을 받게 되는 법안이다. 이에 현실적인 어려움으로 축산단체들은 법안 실시 유예를 다시 연장해달라고 요청하는 반면 전국동물보호활동가연대, 한국동물보호연합, 생명체학대방지포럼등의 동물보호단체들은 가축분뇨법의 정상적인 시행을 강하게 요구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들은 가축분뇨법의 시행은 불법 개고기 농장과 번식장이 대부분 폐쇄가 되면서 자연스럽게 동물복지를 실현할 수 있는 현실적인 방법이라고 판단하여 기자회견에 이은 공동성명, 피케팅, 구호제창등을 꾸준히 진행하고 있다. ▲   ▲ ▲ ▲ ▲ 하지만 가축분뇨법의 범주에 유기동물보호소도 포함이 되면서 일부 동물보호단체의 가축분뇨법 시행 요구에 마냥 동조할 수 없는 노릇이라고 한다. 가축분뇨법이 시행이 되면 대부분 분뇨처리시설을 갖추지 못한 유기동물보호소도 해당이 되는데 전국 90% 이상의 사설유기동물 보호소가 해당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유기견 보호소를 직접 운영하고 있는 배우 이용녀씨는 “가축분뇨법 시행에 적극 찬성을 하며 자신이 운영하고 있는 보호소도 문제가 되는 것을 알고 있지만 법 시행으로 많은 애견들이 좀 더 행복해지기위해서는 불가피한 선택인 것 같다”고 전하고 있다. 전문 브리더를 대변하고 있는 애견연맹의 정태균차장은 “축산법에 반려동물을 맞추다보니 이해 안되는 사안들이 많이 발생하고 있다. 특히 반려동물 생산업이나 판매업에 대한 내용이 현실성이 없다보니 연맹 입장에서는 정책으로서의 양성화 정책은 실패했다고 보고 있다. 애견연맹에서도 제도 자체가 정비가 되고 있지 않는 상태에서 적극적인 대응을 하고 있지 않는 상태다”며 현실적인 법개정이 절실히 필요하다고 전하고 있다. 아파트에서 전문적으로 브리딩하는 켄넬에 가축분뇨처리시설을 요구하는 것 자체가 모순인 것처럼 시행을 한 달 앞두고 있는 가축분뇨법은 소, 돼지, 닭등의 축산업을 전제로 만들어진 법령으로 반려동물의 번식장이나 유기동물보호소에 적용하기에는 한계점이 드러나는 부분이 많이 있다. 농림축산식품부차원에서의 ‘반려동물’영역에 대한 새로운 정의와 법률적인 재해석을 토대로 올바른 문화와 산업이 정착할 수 있도록 해야하겠다. from 한국애견신문, 원문보기read more
[긴급] 가정견 피해/사기 사례

[긴급] 가정견 피해/사기 사례

강아지 공장이 지면서 많은 예비 반려인들이 이제 애견샵에서는 입양받기를 꺼리는 것이 확실히 느껴집니다. 저희들에게 입양 문의가 오면 항상 저희가 왜…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