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천 꽃길따라 프리마켓

시골에는 지역마다 장이 서는 장날이 있다. 대부분 5일장이 열린다. 시골 장터에는 콘크리트 벽으로 지어진 마트에서 느끼지 못하는 또다른 운치와 멋이 있다.

서울이나 대도시에서도 프리마켓이 열리지만 시골에서도 프리마켓이 열린다. 판매자가 정성껏 준비한 물건을 저렴한 가격에 구입할 수 있다는 것이 프리마켓의 장점일 것이다.

오늘 홍천에서 열리는 ‘꽃길따라 프리마켓’에 다녀왔다. 반려동물과 지방을 여행하는 길에 운이 좋다면 시골마을 프리마켓이나 장터 모습을 볼 수 있을 것 같다. 이렇듯 시골의 프리마켓과 장터를 방문하는 건, 여행에 또다른 묘미를 더해줄 것이다.

댓글 남기기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