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해방물결.png
 

동물권단체 동물해방물결이 12월 30일 오후 서울 성수동 패션샵 수피(supy)에서 진행되는 ‘너티 뉴이어 파티(Nutty New Year Party)’에 참여했다고 밝혔다.

 
너티 뉴이어 파티는 젊은 채식지향인으로 구성된 ‘너티즈(Nutties)’가 채식에 대한 흔한 편견을 깨고 대중적인 비거니즘 문화를 만들기 위해 기획한 행사로, 동물성 재료를 전혀 사용하지 않은 비건 음식 및 주류를 다양하게 선보이는 자리로 마련됐다.
 
동물해방물결은 행사 현장에서 참석자들의 새해 소망과 동물권 운동 응원 메시지를 적어 크리스마스 트리에 달아주는 ‘고고 이공일팔, 고고 동해물’ 이벤트 진행과 함께 동물해방물결 활동에 참여하고자 하는 ‘동해물결인’을 모집했다.
 
시민들은 “황금개의 해, 고통받는 누렁이들을 도와주세요”, “농장동물에게 자유를 주세요”, “2018년에는 인간의 욕심으로 고통받는 자연이 줄어들길, 동물들과 공존하는 한해가 되길” 등 다가올 2018년 동물권 운동의 의미있는 진전을 기대하는 메세지를 남겼다.
 
파티는 비건 셰프 안백린 씨가 콩고기 바비큐, 비건 깐풍새우, 일본 라멘 등 새로운 비건 요리와 비건 치즈케익, 브라우니, 타르트 등의 디저트를 선보였으며, 모던락밴드 라이브 공연, 디제잉 파티, 각종 게임과 이벤트, 포토존 등 다채로운 즐길 거리로 참여자들의 즐거움을 만끽했다는 후문이다.
 
지난달 15일 발족한 동물해방물결은 비거니즘에 대한 한국 사회의 이해를 넓히는데 앞장설 것을 약속한 바 있다. 동물해방물결 이지연 대표는 “지나친 육식은 동물의 고통을 야기할 뿐 아니라 생물다양성 파괴, 기후 변화의 주범인 것으로 널리 알려져있다”며, “이번 행사를 통해 비거니즘이 한국에서도 충분히 가능하고 친숙한 문화로 자리잡을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동물해방물결은 행사 당일 참석자들의 새해 소망과 동물권 운동 응원 메시지를 적어 크리스마스 트리에 다는 ‘고고 이공일팔, 고고 동해물’ 이벤트를 진행할 계획이다. 또한 동물해방물결 활동에 참여하고자 하는 ‘동해물결인’을 현장에서 모집한다.
 
너티 뉴이어 파티 기획을 맡은 김수현 씨는 이번 행사가 “채식 인프라 확대를 촉진하고, 채식인 뿐 아니라 비채식인까지도 음식과 음악을 매개로 함께 즐기는 자리라는 데 의의가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행사의 수익금 일부는 동물권을 주제로 한 지하철 광고를 추진하는 데 쓰일 예정이다.

from 한국애견신문 http://ift.tt/2qcBEcF
via IFTT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