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3-용인시반려가족등록증-1024x577.jpg
 
경기 용인시는 ‘반려가족등록증’을 내달 1일부터 발급하기로 했다. 반려동물과 사람이 함께 사는 행복한 공존 문화를 조성하는 것이 목적이다.
3개월령 이상의 개를 사진 소유자가 각 구청에서 신청하면 주민등록증처럼 생긴 반려가족등록증을 무료로 발급해 준다. 앞면에는 등록번호와 이름, 주소 등을 표시하고 뒷면에는 소유주 이름, 연락처, 중성화 여부 등 반려동물의 세세한 정보는 담는다.
반려가족등록증을 발급받으려면 반려동물 사진과 동물등록신청서, 소유주 신분증이 필요하다. 
용인시 동물보호센터 관계자는 “반려동물을 내 가족처럼 여기면 그들의 생명을 존중하고 아끼는 마음이 자연스럽게 생길 것”이라면서 “반려가족등록증 서비스가 반려동물과 사람이 함께 살아가는 문화를 만드는 데 이바지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from 한국애견신문 http://ift.tt/2ignssY
via IFTT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