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지마마이펫 보도자료 사진.jpg

지난 4일 건국대학교 수의과대학 봉사동아리 ‘바이오필리아’는 경기도 안성시 유기견 보호소 ‘안성 400마리 강아지의 행복한 보금자리’에서 봉사활동을 했다.
반려동물 전문 기업 울지마마이펫은 목욕제품을 후원했다. 해당 제품은 보호소에서 정기적으로 진행하는 목욕 활동과 분양 가기 위해 준비 중인 유기견들을 위해 사용되었다. 
바이오필리아 회장 김도현 학생은 “유기견 분양을 홍보하기 위해서는 미용이 필수적인데, 보호소는 제대로 된 미용 제품을 구매할 정도로 사정이 좋지 않다”며 “이번 울지마마이펫의 후원은 보호소에 큰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한편 울지마마이펫은 자연주의 펫스킨 전문 브랜드로, 수의사와 업무혁약(MOU)을 체결하고 제품 개발에 노력하고 있다.

from 한국애견신문 http://ift.tt/2yllnlq
via IFTTT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