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lice-1321255_960_720.jpg
 

경기도의 반려견 안전관리대책 철회를 요구하는 반려견 보호자들의 청원이 빗발치고 있다. 경기도가 최근 불거지고 있는 반려견 안전사고 예방책으로 발표한 ‘중‧대형견 입마개 의무화’ 정책이 보호자들의 반발을 초래한 모양새다. 청원에 참가한 이들은 경기도가 반려견에 대한 이해도가 결여된 이해하기 힘든 정책을 내놓고 있다며 거센 항의를 이어가고 있는 상황이다.

 
지난 5일, 경기도는 반려견 안전관리대책으로 ‘몸무게 15킬로그램 이상의 반려견 외출시 입마개를 의무화하고, 목줄의 길이는 2미터 이내로 유지하도록 한다’는 내용의 조례 개정안을 발표했다.
 
경기도에 따르면, 지난달 31일부터 이달 1일까지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도민 1000명을 대상으로 ‘도정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도민 92% 가량이 ‘반려견 외출시 입마개 착용을 의무화하는 방안’에 찬성했다며 반려견 안전관리 등 소유자의 책임 강화와 함께 조례 개정을 올해안으로 마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경기도의 이같은 발표에 반려견 보호자들은 즉각 반발하고 나섰다. 이들은 ‘경기도의 중대형견 입마개 착용 의무화는 전세계 어디에서도 찾기 어려운 유례없는 정책’이라 지적하며 ‘최근 불거지고 있는 반려견에 대한 부정적인 사회 분위기를 덮으려는 경기도의 탁상공론에서 나온 비상식적인 대책’이라고 지적했다. 청와대 청원게시판 또한 경기도의 반려견 안전관리대책 철회를 요하는 참여자가 9천여 명이 넘어선 상황이다.
청원.jpg
 
경기도가 발표한 여론조사 또한 뭇매를 맞고 있다. 반려견 보호자들은 경기도가 ‘공격성 높은 품종’에 한하여 입마개를 의무화’하는 것에 찬성한 도민 여론조사를 ‘15킬로그램 이상의 중‧대형견’으로 확대해 기준을 잡았다는 주장이다.
 
실제로 세부적인 여론조사 내용을 살펴보면, 반려견 외출시 입마개를 의무화하는 방안에 대해서 ‘공격성이 높은 품종에 한하여 의무화하는 방안’이 48%, ‘모든 반려견을 대상으로 의무화하는 방안’이 44%로 나타났다. 또한, 개를 키우는 반려인 중에서도 88%가 입마개 의무화에는 찬성했으나, 이를 위한 방안으로 응답자의 64%가 ‘공격성 높은 품종의 제한적 의무화 방안’을 제시했다.
 
전문가들 역시 경기도의 이번 발표에 대해 난색을 표하고 있는 상황이다. 서울의 모 수의사는 “15킬로그램 이라는 몸무게는 어떤 기준에서 적용된 것인지 애매모호하다”며 “이런 정책은 사고의 근본적인 해결책이 될 수가 없다”고 지적했다.
 
동물매개치료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는 훈련사 또한 “경기도가 발표한 입마개 의무화 기준은 15kg이상의 중‧대형견을 잠재적인 문제견으로 낙인찍는 것”이라며 “이러한 정책은 성숙한 반려문화 조성이 아닌 반려동물에 대한 사회분위기를 더욱 악화시키는 결과를 초래할 뿐”이라고 비판했다.

from 한국애견신문 http://ift.tt/2Ac2zWl
via IFTTT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