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JPG
동물보호단체들이 제주 테마파크 ‘퍼시픽랜드’의 돌고래쇼를 중단하고 바다로 방류하라고 촉구했다.

6일 오전 강남구 역삼동 호반건설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동물을 위한 행동 등 동물보호단체들이 주축이 된 돌고래바다쉼터추진시민위원회는 “동물을 때리지 않으면 괜찮다고 생각하지만 돌고래는 자의식이 있는 동물이다”며 “시대착오적인 쇼를 지속적으로 진행하고 있는데 이를 비판하지 않을 수 없다”고 했다.

호반건설은 올해 초 퍼시픽랜드를 인수한 바 있다. 퍼시픽랜드는 돌고래 불법포획(수산업법 위반) 등 혐의로 돌고래 몰수형과 벌금형을, 업체 대표는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각각 선고받았다.

from 한국애견신문 http://ift.tt/2zhwVY9
via IFTTT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