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00.jpg

새마을금고 이사장 A 씨(62)가 직원들에게 회식에 쓸 개고기를 준비하거나 회식 참석을 강요한 혐의로 불구속 입건됐다.

인천 서부경찰서는 직원 10여 명이 올해 6월에서 8월 사이 3차례의 회식을 하면서 회식 준비 강요, 손님들 사이에 여직원을 앉히는 등 직접적인 피해를 본 것으로 파악했다.  A 씨는 “직원들을 데리고 회식하거나 개고기를 준비한 사실은 있었다”며 일부 사실을 인정했다.

경찰 관계자는 “근무 외에 일은 원칙적으로 시키면 안 된다”며 “고용 관계를 이용해 이른바 ‘갑질’을 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from 한국애견신문 http://ift.tt/2gkuHOZ

via IFTTT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