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sbygoogle = window.adsbygoogle || []).push({});
마라톤을 뛰고 오니, 힘들고 지친 나를 반겨주는 개가 있다?햐, 재미있는 발상인데요,미국에서는 이런 개가 정말로 있다는군요.미국 뉴욕테라피애니멀즈의 페이스북에 공개된 소식입니다.미국 뉴욕 센트럴파크에서,1972년 이래로 계속되는,여성만이 참석하는 10km 미니 마라톤이 열렸다는데요,완주한 선수들을 격려하기 위해서,여기에 14팀의 테라피독 팀이 참석을 했다는군요!마라톤을 완주했을 때,반려견이나 테라피 독이 반겨주는 느낌,어떤 느낌일까요?펫친구도 그 느낌이 어떨지 무척 궁금한데요!여러분은 어떤 느낌이 들 것 같으세요? ^^

(adsbygoogle = window.adsbygoogle || []).push({});

from 마라톤을 뛰고오면 반겨주는 개가 있다?

광고